02.420.2415

태영공인 중개사 사무소

곽지현

02-420-2415/010-2523-8212

방이동 태영공인중개사 사무소

송파구 전역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변창흠 109일만에 불명예 퇴진…노형욱 후보자 집값 잡을 수 있을까

중앙일보입력 2021.04.19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문재인 정부 세 번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지난 16일,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퇴임했다. 지난해 12월 29일 취임한 지 109일 만이다. 국토부의 최장수 장관으로 기록된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의 후임으로 집값 안정화를 위한 ‘특단의 공급대책’을 주도할 전문가로 주목받았지만,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논란과 함께 불명예 퇴진했다.  통상 후임 장관이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정식 취임할 때까지 업무를 수행하지만, 변 장관은 후임 장관이 지명된 날 이례적으로 퇴임했다. 지난달 LH 땅 투기 사태를 책임지고 사의를 표명한 변 장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2ㆍ4대책 후속 입법의 기초 작업을 마무리하라”며 시한부로 유임시킨 터다.  

▲ 109일 만에 국토부 떠나는 변창흠 장관. 연합뉴스

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최근 드러난 공공부문 종사자의 부동산 투기는 공공의 존재 의의를 근본에서부터 흔드는 중차대한 문제였다”며 “국민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주무 부처 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물러난다”고 밝혔다.   후임 장관으로 지명된 노형욱 후보자는 청문회 준비를 위해 19일 첫 출근한다. 정통 경제관료 출신인 노 후보자 앞에는 과제가 산적해 있다. 정부가 주요 공급대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2ㆍ4대책(도심 공공주택복합개발사업)의 경우 관련 법안이 국회에 줄줄이 계류된 상태다.    도심 역세권 등의 낙후한 땅을 공공이 주도해 고밀 개발하겠다는 계획이지만, LH 투기 사태로 사업을 주도할 공공의 신뢰도가 바닥을 친 상태다. 최근 정부가 2차 후보지까지 발표했지만 모두 지자체가 추천한 것으로 땅 소유자인 민간 동의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민간 정비사업 관련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어 공공 개발에 대한 선호도가 낮아질 수..[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