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420.2415

태영공인 중개사 사무소

곽지현

02-420-2415/010-2523-8212

방이동 태영공인중개사 사무소

송파구 전역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미아역·수유역·청량리동…서울 13곳 고층단지로 개발

중앙일보입력 2021.04.15

국토교통부가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의 2차 후보지로 서울 강북ㆍ동대문구 일대 13곳을 추가로 발표했다. 지난달 31일 발표한 금천ㆍ도봉ㆍ영등포ㆍ은평구 등 4개 구 일대에 1차 후보지(21곳)를 선정한 데 이은 조치다.     1ㆍ2차 합해 약 3만8000가구 공급 국토교통부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3차 위클리 주택공급 브리핑’을 열고 2ㆍ4 공급대책(3080+ 주택공급)의 추진상황을 발표했다. 이른바 변창흠 표 ‘도심 고밀 개발사업’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의 공공기관이 주도해 낙후한 도심의 민간 땅을 수용해 고밀 개발하는 사업이다.   1차 때와 마찬가지로 지자체 즉 강북구와 동대문구의 추천을 받아 후보지를 지정했다. 국토부 측은 “구에서 제안한 23곳 후보지 중 입지, 사업성 등을 검토해 13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된다면 1만2900가구의 신축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 변창흠표 공공개발 2차 후보지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역세권 후보지는 8곳으로 총 6700가구를 공급한다는 목표다. 강북구 미아역 동측ㆍ서측, 미아삼거리역 동측ㆍ북측, 삼양사거리역 인근, 수유역 남측1ㆍ남측2, 동대문구 용두역 및 청량리역 인근 등이다.    나머지 5곳은 저층 주거지(6200가구)로 강북 수유12구역, 송중동 주민센터 인근, 미아16구역, 삼양역 북측, 동대문구 청량리동 주민센터 인근 등이다. 1차 때와 마찬가지로 과거 정비사업이 추진됐다가 무산된 곳이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1차 발표한 21개 구역 중 3곳의 주민 10% 이상 동의서를 받았다”며 “주민들의 관심과 호응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