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420.2415

태영공인 중개사 사무소

곽지현

02-420-2415/010-2523-8212

방이동 태영공인중개사 사무소

송파구 전역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공공재건축 1차 후보지 5곳…목표 공급량의 4%

중앙일보입력 2021.04.08

정부가 7일 공공재건축 1차 후보지 5곳을 발표했다. 영등포구 신길13구역(233가구), 중랑구 망우1구역(270가구), 관악구 미성건영아파트(511가구), 용산구 강변강서맨션(213가구), 광진구 중곡아파트(276가구) 이며 계획대로 진행되면 현재 가구수 대비 729가구가 늘어난다.   정부가 기대한 강남권 재건축 단지 등의 참여는 끝내 불발됐다. 정부는 지난해 8·4부동산 공급 대책을 발표하며 공공재건축으로 5년간 5만 가구의 아파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고, 이번에 후보지를 처음으로 공개한 것이다.   "용도상향 해주면 가구 수 1.5배 늘어나" 국토부는 후보지 5개 단지 모두 용도를 1단계 종상향(2종→3종, 3종→준주거)해 용적률을 174%포인트 끌어올린 결과 현재 가구 수 대비 1.5배가 늘어난 2232가구 공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멸실 주택 수를 제외하면 729가구가 순수하게 늘어난다. 국토부는 "민간재건축 계획 대비 분담금이 평균 52% 감소한다 했다.  
국토부가 지난해 8·4대책에서 제시한 공공재건축·재개발과 지난 2·4대책의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은 비슷해 보이지만 별개다. 우선 토지 소유권에서 큰 차이가 있다. 공공재건축·재개발에선 민간의 토지 소유권을 유지하면서 공공기관이 사업 관리자로 참여한다.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은 공공기관이 토지 소유권을 가져간 뒤 사업을 마무리하면 주민들에게 돌려주는 방식이다. 이때는 조합이 필요 없다.    
목표는 5만 가구, 1차 발표는 4% 당초 국토부는 서울 재건축 사업 초기인 93개 단지(25만 가구) 중 20%가 공공재건축에 참여한다고 예상했다. 하지만 1차 후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