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420.2415

태영공인 중개사 사무소

곽지현

02-420-2415/010-2523-8212

방이동 태영공인중개사 사무소

송파구 전역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집주인 동의 없이…변창흠, 2만가구 공공개발 후보지 발표

중앙일보입력 2021.04.01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역, 은평구 연신내역, 영등포구 영등포역 일대 등 21곳이 정부의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의 후보지로 31일 선정됐다. 금천·도봉·영등포·은평구 등 4개 구에 총 2만5000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경우 공급량만 따지고 보면 판교신도시 수준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차 위클리 주택공급 브리핑’을 열고 2·4 공급대책(3080+ 주택공급) 때 밝힌 역세권·준공업지·저층 주거지를 고밀 개발하는 후보 지역을 처음 공개했다. 이른바 변창흠표 ‘도심 고밀 개발사업’의 첫 시동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의 공공기관 주도로 낙후한 도심의 민간 땅을 수용해 고밀도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2·4대책 발표 이후 각 지자체와 주민 등으로부터 총 341곳(지자체 288곳, 민간 53곳)의 후보지를 접수했고, 이 중 적극적으로 나선 4개 구가 제안한 후보지(109곳) 중 입지 및 사업 요건을 검토해 21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역세권 후보지 9곳에 총 72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역, 도봉구 방학역·쌍문역 동측·서측, 영등포구 영등포역, 은평구 연신내역·녹번역·새절역 동측·서측 등이다. 준공업지역(500가구)은 도봉구 창동 674 일대와 창2동 주민센터 인근이다. 민간 개발도 무산된 곳 많아 성사 우려 가장 공급량이 많은 저층 주거지(1만7500가구)는 도봉구 쌍문1동 덕성여대 인근과 방학2동 방학초교 인근, 영등포구 옛 신길2·4·15 뉴타운 구역, 은평구 녹번동 근린공원 인근과 불광근린공원 인근, 옛 수색14 뉴타운 구역, 불광동 329-32 인근, 옛 증산4 뉴타운 구역 등이다. 10곳 중 5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