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420.2415

태영공인 중개사 사무소

곽지현

02-420-2415/010-2523-8212

방이동 태영공인중개사 사무소

송파구 전역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주택 세금폭탄에…큰손 개인투자자들 공유 오피스로 발길

중앙일보입력 2021.03.30

최근 주택 공시가격 인상이 발표되면서 강화되는 주택 규제에 따른 세금 부담을 느끼는 투자자들의 투자 성향 변화가 일어날지를 두고 부동산 시장의 눈치싸움이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해 8월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세를 강화하는 ‘부동산 3법(종부세법·소득세법·법인세법안)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일부 주택 시장에 세금 폭탄이 예고돼 왔다. 6월부터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세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종부세법은 3주택 이상 또는 조정대상지역 2주택 소유자에 대한 종부세율을 현행 0.6~3.2%에서 1.2~6%로 올릴 계획이다. 조정대상지역에서는 보유 기간이 1년 미만 주택에 대한 양도세율을 40%에서 최대 70%로 대폭 올리는 소득세법도 개정된다. 또 지방세법 개정안 의결로 조정대상지역 내 3억원 이상 주택을 증여 받을 때 내는 취득세율도 기존 3.5%에서 12%으로 인상된다. 조정대상지역의 경우 주택수에 따라 취득세율도 2주택은 현행 1~3%에서 8%, 3주택은 12%으로 상향됐다. 이런 움직임의 근간이 되는 것은 결국 공시가격인데 보유세 산정 기준일과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시행되는 오는 6월 이전에 서둘러 처분에 나서려는 움직임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 통상 아파트 매매가 2~3개월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3월과 4월에 매물로 내놓아야 한다. 시장에서도 다주택자들이 다주택자들이 세금폭탄을 피하기 위해 3~4월 본격적으로 매물을 내놓을 것이라는 예상이 있어왔다.  실제로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파트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4만5722건으로 한 달 전(3만9864건) 대비 14.7% 늘었다. 경기도 또한 같은 기간 매물이 6만4003건에서 7만4386건으로 16.2% 증가했다. 인천은 1만7188건에서 1만7361건으로 1.0% 늘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 사이에는 주택시장의 투자자 매도가 가속화 되는 것

▲ 서울지하철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에 공급 중인 분양형 공유 오피스 '웍앤코' 내부 모습.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