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420.2415

태영공인 중개사 사무소

곽지현

02-420-2415/010-2523-8212

방이동 태영공인중개사 사무소

송파구 전역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전세난 잡으려 호텔·오피스까지 개조…정부의 11만가구 '영끌'

중앙일보입력 2020.11.19

정부가 심화하는 전세난을 안정시키기 위해 2년간 전국에 공공임대주택 11만4000가구를 공급한다. 서울 3만5000가구 등 수도권에 7만 가구가 집중된다. 호텔 등을 주거용으로 리모델링한 물량이 3만3000가구 포함됐다. 문재인 정부 들어 24번째 부동산 대책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 담긴 ‘서민ㆍ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서 정부가 초점을 맞춘 부분은 ‘단기간 공급 확대’다. 이미 지난 5ㆍ6대책과 8ㆍ4대책을 통해 수도권 30만 가구 등 대규모 공급 계획을 세웠지만, 2023년 이후에나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0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 임현동 기자]


정부는 2022년까지 수도권 7만 가구 등 전국에 11만4000가구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다. 내년 상반기까지 전체 물량의 40%가 넘는 4만9000가구를 내놓을 예정이다.  
  
눈에 띄는 것은 공급방식이다. 집을 새로 지으면 건축 기간이 오래 걸리는 만큼 비어있는 집이나 상가, 오피스텔, 호텔까지 활용한다. 민간건설사를 통한 신축매입 약정 방식도 동원한다. 신축매입 약정은 민간건설사가 약정한 물량만큼 집을 지으면 LH가 매입해서 공공임대로 활용하는 방식이다.  
  
우선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이미 지은 공공임대주택 중 3개월 이상 공실인 공공임대 3만9000가구(수도권 1만6000가구)를 공급한다. 남은 공실 물량은 전세로 전환해 다음 달 말 입주자를 모집하면 내년 2월까지 입주할 수 있다.   
  
비아파트 공급계획만 나와
 

▲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변경되는 서울 종로구 베니키아 호텔. [사진 뉴시스]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