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420.2415

태영공인 중개사 사무소

곽지현

02-420-2415/010-2523-8212

방이동 태영공인중개사 사무소

송파구 전역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72주째 오르기만 하는 전셋값, 서울 상승폭 더 가팔라졌다

중앙일보입력 2020.11.13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72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1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1월 둘째 주(지난 9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일주일 전보다 0.14% 올랐다. 전주(0.12%)보다 주간 전셋값 상승 폭이 커졌다. 

이번 주 인천 아파트 전셋값은 0.61%, 경기도는 0.23% 상승했다. 특히 인천 연수구(1.83%)는 수도권에서 가장 높은 전셋값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 7월 말 ‘임대차 2법’(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 시행 이후 서울 아파트 시장에선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진다. 지난 6월 0.24% 올랐던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 7월 0.45% 상승했다. 지난 8월(0.65%)과 9월(0.6%)에는 전셋값 상승 폭이 확대했다. 지난달에는 0.48% 올랐다. 월세도 꾸준히 오르고 있다. 지난 6월 0.05% 올랐던 서울 아파트 월세는 지난 7월에는 0.90% 상승했다. 지난 8월(0.13%)과 9월(0.14%)에 이어 지난달(0.16%)에는 월세 상승 폭이 커졌다.
  

아파트 매매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의 주간 상승률은 9주 연속 0.01%에 그쳤다가 이달 들어선 2주 연속으로 0.02%를 기록했다. 서울·경기·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은 이번 주 0.15% 올랐다.
 
이덕진 한국감정원 주택통계부 차장은 “서울 전셋값이 올라가면서 상대적으로 값이 싼 수도권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의 전세난이 심해진 것이 서울과 가까운 경기·인천의 아파트 매매 수요로 옮겨갔다는 설명이다.
  
지방 아파트값 상승률은 수도권보다 크다. 이번 주 지방 아파트값은 일주일 전보다 0.27% 올랐다. 전주(0.19%)보다 가격 상승 폭이 커졌다. 부산·대구·광주·대전·울산 등 지방 5대 광역시의 아파트값은 지난주(..[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