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420.2415

태영공인 중개사 사무소

곽지현

02-420-2415/010-2523-8212

방이동 태영공인중개사 사무소

송파구 전역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급매물 나오면 바로 연락달라" 강남 4채중 1채 외지인 샀다

중앙일보입력 2020.10.15

'똘똘한 한 채'를 찾아 서울 강남의 주택 쇼핑에 나선 '지방 큰 손'의 비중이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3차례에 이르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집값, 특히 강남의 집값은 내려가지 않는다'는 시장의 인식이 전국으로 확산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14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앙일보에 제공한 ‘최근 5년(2016~2020년 8월 신고일 기준)간 강남 3구 주택 매입자의 거주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연초 이후 8월까지 서울 서초ㆍ강남ㆍ송파구에서 거래된 1만5311채 중 4119채(26.9%)는 서울에 거주하지 않는 외지인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지인의 매매 비중은 2016년(18.8%)보다 8%포인트 이상 늘어나며 최근 5년 내 가장 컸다.
  

▲ 정부의 고강도 규제에 서울의 아파트 거래는 급감했지만, 강남권 아파트 단지 곳곳에서 신고가 기록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의 모습. [사진 뉴스1]


외지인은 '강남 3구' 중에서도 강남구를 가장 선호했다. 올해 8월까지 강남구 전체 주택매매 거래(4140건)의 29%(2081채)는 서울 밖 외지인으로 집주인이 바뀌었다. 서울 강남구에서 거래된 주택 3채 중 1채꼴이다.
  
지역별로는 강남 집주인으로 입성한 외지인은 경기ㆍ인천(2482채) 거주자가 가장 많았다. 부산(134채)과 충남(119채), 충북(118채), 대구(116채), 경남(111채), 대전(101채) 등이 뒤를 이었다.
 

▲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규제의 역효과, ‘강남 불패’ 인식 확산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23차례에 이르는 부동산 대책에도 강남 집값은 상승 곡선을 그렸다. 정부의 부동산 옥죄기가 본격화하자 오히려 '똘똘한 한 채'를 찾아 자금이 움직였기 때문이다. 강남 아파트를 겨냥한 정부의 규제가 ‘강남 불패’ 신화를 더 공고히 하는 역설을 낳고 있다.
  
이런 흐름에 불을 붙인 것

▲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